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장욱조, "예비사위 김건모, 이제는 내 자랑거리"

'예비장인' 원로작곡가 장욱조 "아들 돼 줘서 고맙다 했다"

 "보자마자 안아 줬어요. 내 아들이 돼 줘서 고맙다고."

 

조용필의 '상처', 유미리의 '젊음의 노트' 등 숱한 히트곡을 만든 원로 작곡가 장욱조가 국민가수 김건모(51)를 사위로 맞는 기쁨을 전했다.

 

현재 목사로 활동하는 장씨는 3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건모와 딸 장지연(38) 씨의 결혼에 대해 "기쁘고 고맙다"고 말했다.


집안 종교가 기독교인 김건모는 장 목사가 찬양 콘서트를 하는 성남 교회로 찾아간 적이 있다. 장 목사는 지난 5월 부친상을 당한 김건모를 '우리 아들'이라며 한참 동안 안아줬다고 한다.


"자기도 '아버님이 돼 주셔서 고마워요' 하더라고. (내가) 가요계 선배고 작곡가니, 너무 좋다고 서로 마음이 맞아버린 거지."

 

 

그는 예비 사위 김건모에 대해 "독특한 가창력이잖아요. 그 목소리를 흉내 낼 수가 없다"며 "너무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 내 자랑거리가 돼 버렸다"고 '뮤지션 선배'로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딸하고 건모하고 제대로 만난 것 같다"고도 했다. 김건모의 예비 신부 장지연씨도 미국 버클리음대를 졸업하고 국내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은 뒤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두 집안은 종교적으로도 공통분모가 있다. 장 목사는 "처음에는 (두 사람이) 띠동갑이고 그래서 조금 망설였다"면서도 "신앙인의 가정이라고 해서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1967년 '나를 울린 첫사랑'으로 가수 데뷔를 한 장 목사는 작곡가로 활동하며 '히트 메이커'로 이름을 떨쳤다. 이미자의 45주년 곡 '내 영혼 노래가 되어', 나훈아의 5월 '벗2' 앨범곡 '꽃당신', 조경수의 '잊지는 못할 거야', 태진아의 '떠나가지 마' 등이 그의 손에서 나왔다.  [출처 :연합뉴스]

 

#김건모결혼 #장욱조 #소상공인 #온라인 판매업 #창업 #스타트업 #언론홍보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언론홍보 #1인기업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