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7.0℃
  • 연무서울 -0.5℃
  • 박무대전 3.9℃
  • 연무대구 3.9℃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무역사기 유형 TOP6

우리 기업을 상대로 무역사기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피해를 입은 후에는 대금회수 등 문제해결이 어려우므로 사전에 주의를 기울여 예방하려는 자세가 필수다. KOTRA가 작년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1년간 해외 현지무역관에 접수된 무역사기 사례를 분석한 결과, 지역별로는 동남아(21%), 중동(20%), 유럽(17%)에서 나라별로는 카타르, 태국, 터키, 중국에서 많은 무역사기가 발생했다.

 

카타르에서는 이슬람 종교부(Ministry of Endowments and Islamic Affairs, MEIA) 등 현지 정부기관을 사칭해 입찰 수수료를 요구하는 사기 시도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태국, 터키, 중국에서는 결제사기, 선적불량 등의 사례가 다수 접수됐다. 미국, 일본, 영국 등 선진국에서도 비중은 낮지만 다양한 유형의 사기 사례가 접수됐다.

아프리카는 사기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7%로 비중이 줄었다. 이에 대해 KOTRA는 무역 사기 시도는 빈번하나 실제 금전적인 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어 신고된 피해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국내 기업들이 아프리카에 소재한 기업과 거래할 때는 좀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경향이 있고, 현지에서 자주 발생하는 사기 유형이 정부기관 사칭 등 다소 과장된 수법이 많아 국내 업체가 비교적 쉽게 사기라고 인지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KOTRA는 최근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우리 기업 대상 무역사기 현황을 분석하고 대표사례를 공유함으로써 향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2018/19 무역사기 발생현황 및 대응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1년간 전 세계 KOTRA 해외무역관에 접수된 우리 기업 대상 무역사기는 총 82건으로 집계됐는데 실제 발생 건수는 그 이상일 것으로 추측된다.

물품을 받고도 대금을 주지 않는 결제 관련 무역사기가 전체 발생건수의 약 23%를 차지했으며, 이메일 무역사기가 20%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선적불량(16%), 금품갈취(11%), 서류위조(11%), 불법체류(1%)가 자주 발생하는 무역 사기 유형으로 나타났다.


◇이메일 사기   이메일 사기는 거래 당사자가 아닌 제3자가 개입하는 형태로,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발생한 무역사기 유형이다. 거래업체 간 주고받는 이메일을 오랫동안 지켜보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계좌번호가 변경됐다며 대금을 중간에서 가로챈다.


◇결제 사기     기간 내 가장 많이 접수된 사기 유형인 결제사기는 상품을 선적했으나 바이어가 대금을 고의로 지급하지 않는 상황을 말한다. 

◇선적 사기    계약을 체결하고 해외업체에 송금했으나 상품을 보내지 않고 잠적하거나 불량품을 보내는 경우다. 아예 물품을 선적하지 않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금품 사기    사기업체가 주로 현지 정부기관 또는 에이전트를 사칭해 프로젝트 입찰 등의 명목으로 수수료, 로비자금, 변호사 수임료 등을 요구하는 형태다. 

◇서류 위조사기   위조한 서류를 보내 거래기업을 안심시킨 후 운송비, 물품 등을 갈취하는 사기 유형이다. 

불법 체류 목적 사기      제품이나 공장을 확인하겠다며 국내 초청장을 요구한 후, 입국 후에 잠적하는 유형이다. 비중은 낮은 편이나 매년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    [출처 : 한국무역협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