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12.2℃
  • 연무서울 3.7℃
  • 연무대전 7.4℃
  • 박무대구 7.6℃
  • 맑음울산 11.1℃
  • 연무광주 8.4℃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0.4℃
  • 맑음제주 14.3℃
  • 흐림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5.3℃
  • 맑음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Comeup,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절실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컴업 2019'/ 박영선 장관 "도전정신 가진 스타트업, 지구촌 바꿀 것"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19’(K-Startup Week ComeUp 2019)가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막을 올렸다.

 

컴업 2019는 ‘미래를 만난다’(Meet the Future·10년 후 미래)를 슬로건으로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주최하고, 컴업 2019 조직위원회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한다. 국내 대표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벤처기업)인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가 조직위원장을 맡고 유니콘 스타트업 및 국내 유수 창업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 조직위원회와 정부·유관기관이 함께 마련했다. ‘움트다, 떠오르다’라는 의미를 담은 ‘컴업’(ComeUp)은 국내 스타트업과 글로벌 투자자, 기업 간 교류협력의 장이었던 ‘벤처창업대전’을 핀란드 ‘슬러시’나 포르투갈 ‘웹서밋’(WEB SUMMIT)처럼 글로벌 브랜드화한 행사다.

 

이날 개막식에서 박영선 장관은 축사에서 컴업 2019에 도움을 준 관계자들을 일일히 호명하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박 장관은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모든 스타트업 관계자 분들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보다 더 편리하고 따뜻하게, 아름답게 만들겠다는 꿈을 가진 분들”이라며 “컴업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엑스포로, 민간 조직위원 한분 한분의 아이디어가 모두 담겼다. 뭔가 좀 달라 보이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중기부가 ‘연결의 플랫폼’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면, 내년부터는 관점을 이동해 ‘스마트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개인정보보호법이 어제 국회 상임위를 통과했는데, 벤처투자촉진법과 함께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모두 통과하면 대한민국 스타트업·벤처는 날개를 달 것”이라고 국회의 ‘데이터3법’ 처리를 재차 강조했다.


행사는 총 8개 분야로 구성한 세션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각 세션에서는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관계자 60여명이 강연과 패널토크, IR 피칭 경진대회를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우수 창업자를 발굴한다. 이날은 △푸드테크(Food Tech) △에듀테크&라이프스타일(Edu Tech&LifeStyle) △바이오&헬스(Bio&Heath) △뷰티&패션(Beauty&Fashion) 등 4개 세션이 DDP 알림 1관과 2관에서 각각 진행된다. 세션별로 국내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칭도 진행한다. IR 피칭 참여기업 80개사는 쇼케이스를 통해 참관객들이 직접 스타트업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세션별 행사 외에도 이노비즈협회와 한국무역협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등 11개 국내 창업지원 기관과 미국, 몽골, 러시아 등 30개국과의 협력을 통해 20여 개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러 혁신플랫폼 ‘테크 써밋(Tech Summit) 기술협력 포럼’에서는 러시아 창업지원 기관 및 국내 소재·부품·장비 관련 중소기업이 참여해 한·러 기술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데모데이에서는 브루나이,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10개국에서 초청된 40개 스타트업이 국내외 투자자 대상 IR 피칭을 하는 ‘아세안 유망 스타트업 IR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했다.

 

한편, 컴업 2019 행사는 27일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29일까지 진행된다. 프랑스, 몽골, 미국 등 해외 30개국 스타트업과 BMW, 구글, 아모레퍼시픽 등 국내외 대기업도 참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