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0.8℃
  • 흐림서울 23.1℃
  • 박무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4.3℃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6℃
  • 흐림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1.9℃
  • 박무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이래 저래 살기좋은 낙원, 남이섬

창립54주년 기념 '80살' 종신 명예직원 추가해 9명 2차 정년 보장/

 

남이섬은 최근 창립 54주년 기념식에서 직원 유제근(81)씨를 종신 명예 직원으로 추대했다고 24일 밝혔다. 1939년생인 유씨는 군 제대 후 남이섬 전신인 경춘관광개발에 입사해 50년 가까이 섬 곳곳에서 모닥불 피우기, 폐목 정리, 쓰레기 분리수거 등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만큼 성실하게 일해 왔다.

 

또 직원 신교철, 조종민씨도 함께 종신 명예 직원에 추대됐다.

이들은 아직 80세에 달하지 않았지만, 남이섬이 관광지로 조성될 당시부터 평생을 지켜온 '터줏대감'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현재 남이섬에 종신 명예 직원은 모두 9명이 됐다.

남이섬 종신 직원은 정년인 80살까지 근무한 뒤 회사에 출근하지 않더라도 사망할 때까지 매월 80만원의 급여를 주는 제도다.

 

남이섬의 1차 정년은 60세이지만 부지런하고 정직한 직원에게 80살까지 2차 정년을 보장해 평생직장의 꿈을 실현하고 있다. 남이섬 내 산책로에는 그동안 종신 명예 직원의 근무기록과 경험담이 전시돼 있다.

 

전명준 남이섬 대표는 "평생을 한결같은 정성으로 일해 온 직원에 대해 회사가 정년을 보장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매년 종신 직원 제도를 이어나가 노후 걱정 없는 일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