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2℃
  • 서울 8.0℃
  • 대전 8.8℃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12.7℃
  • 박무광주 10.0℃
  • 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9.8℃
  • 흐림제주 13.0℃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이노벤컨텐츠

글로 소통하며 일해야 효율이 높아진다

 “급한 일이 생기면 생각할 틈이 없다. 상사가 시도 때도 없이 새로운 일을 지시한다. 검토할 시간도 없이 일부터 한다. 하다 보면 생각하지 못한 문제가 한둘이 아니다. 문제를 해결하려고 이 사람 저 사람 관련된 사람과 협의한다. 겨우겨우 해 치우고 있는데 잘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회사에서는 내가 무슨 일을 하는지 잘 알지도 못한다.” 이런 식으로 일하면 너무 힘들다. 너무 비효율적이다.

 

 

‘무슨 일을 하려고 하는지, 왜 하려고 하는지, 어떤 문제가 있는지,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생각하고 나서 일해야 한다. 그래야 방향을 잘 잡을 수 있다. 하지만 글로 쓰지 않으면 생각을 치밀하게 할 수 없다. 말로 할 때는 논리가 맞는 것 같지만, 막상 써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글로 소통하며 일해야 효율이 높아진다. 글로 써야 계획이 치밀해진다. 계획이 치밀해야 일이 제대로 된다. 글로 써서 알려주면 주변 사람들도 내용을 알 수 있다. 주변 사람들이 내용을 잘 알면 필요할 때 도와줄 수 있다. 상사는 제때에 결정할 수 있다. 당연히 일의 효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하는 일을 기사로 쓰고 카페에 올리는 게 좋다. 소통을 잘하려면 읽는 사람이 이해하기 쉽게 써야 한다. 회사 밖 사람도 이해할 수 있게 쓰면 내부 사람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출처 : 티쿤글로벌 이상민] 

 

#티쿤글로벌 #글쓰기 #비즈니스컨설팅 #이노벤컨텐츠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