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월)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16.4℃
  • 서울 18.7℃
  • 흐림대전 17.9℃
  • 대구 19.0℃
  • 울산 20.6℃
  • 광주 20.0℃
  • 부산 22.2℃
  • 흐림고창 18.7℃
  • 제주 21.6℃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박용만 상의회장, 중국기피나 비난자제 요망

코로나 ,수출 내수 모두 타격 우려/ 선제적이고 강력한 대응책 정부에 건의

URL복사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수출과 내수 모두 타격이 우려된다며 정부에 선제적이고 강력한 대응책을 건의했다.

 

박용만 회장은 7일 서울 중국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홍남기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재한 신종코로나 관련 기업인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이번 사태의 경제적 파장이 어디까지 갈지 우려가 대단히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앞으로 예상되는 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떻게, 무슨 대처를 할 것인지에 초점을 두고 선제적이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이번 사태는 과거 감염병들보다 큰 피해를 가져올 것 같다"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는 주로 수출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는 내수에 피해가 집중된 반면, 지금은 수출과 내수 모두에 복합 타격을 줄 것이라는 진단이 많았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대중국 수출 비중이 사스가 발생한 2003년 16%에서 현재 27%로 늘고 중국 관광객 입국도 같은 기간 10배 급증한 상황에서 중국 현지 공장이 멈춤에 따라 수출 호전 추세가 꺾이고, 국내 활력도 단기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상의에서 회원사들의 의견을 취합한 결과 피해 유형은 ▲ 중간재 수출업체(중국 수출의 80% 차지) ▲ 부품을 조달 못 하는 국내 완성품업체 ▲ 중국 현지 투자 관련 차질 ▲ 소비심리 악화로 매출 감소가 우려되는 내수업체 등 4가지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들 유형별 미시 대책과 포괄적인 거시 대책으로 구분해서 예상되는 경제적 타격을 어떻게 극복할지를 놓고 정부에서 전향적으로 노력해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어 2월 임시회와 관련 특위가 구성되는 국회에는 "여야를 떠나 사태 수습을 돕고, 경제 활력을 높일 입법 활동에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회장은 "중국에 대한 기피나 거친 비난에 몰두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자제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