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1 (월)

  • 흐림동두천 28.5℃
  • 흐림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0.7℃
  • 흐림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5.8℃
  • 소나기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0.7℃
  • 흐림강화 28.5℃
  • 흐림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아프리카까지 날아가는 'K-드론'

아프리카 드론시장에서 우리나라 드론이 해외진출을 위한 성공적인 첫걸음을 뗐다. 국토교통부는 르완다 키갈리에서 지난 5~7일 열린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 국내 10개 드론기업체와 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해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는 "'아프리카 드론 포럼'에서 3400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며 "이를 통해 약 380만 달러 이상의 수출계약이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리 정부는 그간의 드론정책 성과를 대외적으로 알리고 국내 드론산업의 세계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이번 포럼에 참석했다. 이번 포럼에서 우리나라는 '대한민국 특별관'과 국내 드론기업체 전시관 10개를 운영하면서 아프리카·유럽·중동 등 20개국 바이어들과 상담했다. 

 

특히 르완다의 건설부 장관, 정보통신부 장관 측에서 대한민국 대표단과의 특별면담을 요청하는 등 르완다 정부에서 우리나라 드론 기술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아프리카는 광활한 국토에 비해 도로 및 교통시설이 열악해 혈액·약품 등 긴급 구호물품 배송을 위해 현재도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또 드론을 활용한 토지측량, 지도제작, 안전점검 등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두고 있어 가까운 미래에 거대한 드론시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되는 곳이다. 국토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전 세계 드론시장이 지난해 180억 달러 수준에서 2024년 430억 달러 규모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쟁력 있는 우리 기업들이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아프리카와 같은 세계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관 합동 대표단에는 국토교통부, 항공안전기술원,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연구원, 유콘시스템, 호정솔루션, 두산 DMI, 파인VT, 프리뉴, 피스퀘어, 3S 테크, Air On, 네온테크, 가이온 등이 참여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