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10.1℃
  • 맑음서울 8.3℃
  • 구름조금대전 9.5℃
  • 맑음대구 14.9℃
  • 맑음울산 13.7℃
  • 구름많음광주 9.9℃
  • 맑음부산 15.0℃
  • 흐림고창 9.4℃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8.1℃
  • 구름조금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은행권이 왜 '스타벅스'를 두려워 하나?

기술의 발달로 산업경계 무너져/ 은행없어도 블록체인 화폐 결재/ 지구촌 어디든 통합앱 공용/  

금년초,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은 올해 신년사에서 "기술의 발달이 업권의 경계를 현격하게 무너뜨리고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은행이 앞으로 핀테크·유통·정보기술(IT) 기업들과도 경쟁해야 하는 시대가 오고 있다는 뜻이다.

 

김 회장이 언급한 스타벅스 사례가 대표적이다. 뉴욕 금융청 인가를 받아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가 설립한 미국 비트코인 선물거래소 백트는 올 상반기 암호화폐 거래를 위한 소비자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백트의 첫 제휴사가 스타벅스. 스타벅스는 자사 모바일 앱의 '사이렌 오더(모바일 주문)' 기능에 비트코인을 활용할 계획이다.

 


은행이 스타벅스와 백트의 연합을 경계하는 핵심적 이유는 '은행을 거치지 않는 환전'에 있다.

스타벅스 앱에서는 아직 국가간 연동이 불가능하다. 한국에선 한국 원화로 결제하는 한국 앱을 사용하고, 미국에서는 미 달러화로 결제하는 미국 앱을 이용하도록 돼 있다. 

 

이에 스타벅스는 비트코인을 활용해 전세계 어디에서든 하나의 앱으로 현지 통화 결제가 가능하도록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가령 한국 고객이 미국 스타벅스에서 포인트 결제를 할 경우 원화로 쌓은 포인트를 비트코인을 거쳐 달러화로 환전해 즉시 결제가 이뤄지도록 만드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환전이나 신용카드가 없어도 앱 하나만으로 전세계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다. 스타벅스가 그 다음 단계로 각종 식료품점, 백화점, 편의점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모든 파트너 기업에서 스타벅스 앱 결제를 허용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사실상 은행을 통하지 않고서도 스타벅스 앱만 갖고도 전세계 어디서든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친구끼리 스타벅스 포인트를 주고받는 송금 기능을 추가하고, 이를 투자할 수 있는 기능까지 더해지면 사실상 스타벅스가 은행의 모든 기능을 수행 할 수 있다. 스타벅스의 '은행화'는 이미 진행 중이다. 스타벅스 앱에서는 결제시 잔액이 설정 금액 이하로 내려가면 등록된 신용카드를 이용해 부족한 포인트를 채우는 '선불충전' 시스템이 있다. 이 기능으로 인해 미국 스타벅스가 보유한 현금 보유량은 1조원을 돌파한지 오래다. 미국의 대다수 지방은행 현금 보유량보다도 많은 금액이다.


스타벅스는 이러한 막대한 보유금을 활용해 은행 못지 않은 다양한 금융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비트코인을 활용해 전세계 스타벅스 포인트를 하나로 통합, 글로벌 금융 생태계까지 노리는 셈. 기존 은행이 스타벅스와 백트 연합을 경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스타벅스 #암호화폐 #백트 #은행없어도결재가능 #스타벅스의은행화 #이노벤컨텐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