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1.3℃
  • 맑음강릉 15.1℃
  • 박무서울 15.3℃
  • 박무대전 16.9℃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4.5℃
  • 박무광주 14.7℃
  • 박무부산 16.0℃
  • 흐림고창 14.2℃
  • 박무제주 14.8℃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3.1℃
  • 흐림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정치 경제 사회

민경욱, 21대총선무효소송, 선관위 말장난한다 주장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총선 관련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던 어젯밤(14일) 21대 총선 전체가 무효라는 소송을 대법원에 제기했다"고 15일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선거)법에는 전자개표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 그러니까 선관위는 뭐라고 부르나? 투표지 분류기. 법에는 바코드만 쓰도록 돼있다. 그러니까 선관위는 QR코드를 뭐라고 부르나? 2차원 바코드. (선관위가) 말장난으로 법을 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이 문제 삼는 전자개표기와 QR코드 등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당선 당시 대선무효소송을 냈던 일부 진보 진영 측 논리와 유사하다.

 

특히 민 의원의 주장 근거 중 일부는 방송인 김어준 씨가 제작한 영화 '더 플랜'과도 상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 성향이 정반대인 두 사람이 부정선거 음모론을 놓고선 한 목소리를 내게 된 것이다.

총선무효 소송에 참여하고 있는 석동현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저 자들도 과거 박근혜 대통령 당선 후에 개표조작이란 주장을 얼마나 했는지 모른다. 김어준은 '더 플랜'이란 영화까지 만들었다"며 "우습게도 이번에 민경욱 의원 등이 개표 전산조작 가능성을 주장하는 논리 중 일부분은 더 플랜 영화 속에 그들이 주장했던 것과 상통한다"고 했다.

 

앞서 민 의원은 7일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은 QR코드 전산조작과 투표조작으로 이뤄진 부정선거"라며 "재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라며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를 공개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무더기 혼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투표용지 유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부정선거는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민 의원은 자신이 공개한 투표용지가 사전투표용이라고 주장했으나 확인 결과 본투표용인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 한국경제]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