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1.4℃
  • 맑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전시산업 중장기 경쟁력 강화 전략' 마련

3개월간 전시회 전혀 없었다/ 10일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서 지원방안 논의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전시업계 움직임이 전혀 없었던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전시업계 피해와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취소된 국내 전시회는 50건이며 112건(2일 기준)이 연기된 것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모바일월드콩크레스'(MWC), 하노버 메세 등 굵직한 글로벌 전시회가 취소되면서 직접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전시업계를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에 포함하고 대출만기 연장, 원리금 상환 유예 등 금융 지원에 주력해왔다.


간담회에 참석한 전시장 운영자, 전시 주최자, 디자인 설치 사업자, 서비스 사업자 등 전시업계 대표들은 정부와 지자체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요청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됐고 자금 조달, 고용 등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인 탓이다.

이들은 전시장 운영에 대한 적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방세 한시 감면과 방역물품 등 방역관리 지원 등을 건의했다. 


또한 취소된 전시회에 대한 피해 지원과 전시회 참가 기업 유치 지원, 융자자금 확대도 건의 사항에 포함됐다. 전시회 정상화를 위한 방역 체계, 기업 유치 등을 포함한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해 오는 10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 상정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전시산업 중장기 경쟁력 강화 전략'도 내놓을 계획이다. 나승식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최근 국내 확진자가 증가하는 등 절대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전시회 현장에서 보다 철저한 방역관리 체계가 요구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K-방역으로 대한민국 브랜드 위상이 높아진 시점에서 전시산업도 우리의 장점을 살린 'K-전시'로 세계무대에 나간다면 글로벌화를 위한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