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3.3℃
  • 박무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3.5℃
  • 구름조금제주 25.2℃
  • 맑음강화 24.6℃
  • 흐림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하늘에서 두부가 날아와 차 유리 박살

URL복사

중국 헤이룽장성 자무쓰 시에 사는 장 홍쥐안은 지난해 고층아파트 앞에 주차해둔 차 앞 유리가 산산조각 나는 피해를 보았다. 33층 아파트에서 누군가 아래로 던진 두부가 범인이었다. 그러나 두부를 던진 사람은 결국 찾지 못했다.
 


지난 3월 중국 저장성 샤오싱에서는 아파트단지 정원에서 놀던 14개월 아이의 머리 위로 벽돌이 떨어졌다. 아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상태다. CCTV 확인 결과 벽돌은 아파트 베란다 쪽에서 빠른 속도로 날아왔다.
 
SNS에는 "고층아파트 주민들이 창밖으로 던진 물건들로 아파트 공터가 쓰레기장이 됐다"는 분노의 글도 올라온다. 첨부된 사진에는 인스턴트 그릇, 양말, 담뱃갑, 자전거까지 땅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길을 걷다가 공중에서 떨어진 닭 다리에 맞아 병원 치료까지 받았다"는 네티즌도 있다.  


2019년 6월 중국 헤이룽장성 자무쓰 시 아파트단지에 주차했던 차량의 창문이 박살났다. 차량 주인은 고층 아파트 주민이 던진 두부로 앞유리가 깨졌다고 주장했다. [Pear Vedio 캡처]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