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1.7℃
  • 흐림서울 25.0℃
  • 대전 23.1℃
  • 대구 23.7℃
  • 울산 24.4℃
  • 광주 25.0℃
  • 부산 24.4℃
  • 흐림고창 25.1℃
  • 흐림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4.2℃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美 , "절대 심지 마라 '정체불명 중국 씨앗'"

미국과 중국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 곳곳으로 배달된 '정체불명의 씨앗'으로 인해 소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습니다.

 

SCMP에 따르면 최근 켄터키, 버지니아, 유타, 워싱턴, 루이지애나, 오하이오, 텍사스 등 미국 내 최소 9개 주의 주민들이 중국에서 배달된 정체불명의 소포를 받았습니다.

 

 

소포 겉면에는 그 내용물이 보석, 장난감 등이라고 적혀있었으나, 막상 주민들이 소포를 개봉하면 그 안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씨앗이 들어있었습니다.

 

텍사스주에 사는 한 주민은 중국 쑤저우에서 온 소포를 받았는데 소포 겉면에는 '목걸이'라고 적혀있었지만, 소포를 열어보니 씨앗이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그는 이를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오하이오주에 사는 주민도 중국 쑤저우에서 온 소포를 열어본 결과 해바라기 씨앗처럼 생긴 씨앗을 발견했다고 전했습니다.

 

각 주의 농업 당국은 이 정체불명의 씨앗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루이지애나 농업 당국은 "현재로서는 소포 안에 든 것이 어떠한 종류의 씨앗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며 "우리는 씨앗의 정체를 확실하게 밝혀내 루이지애나 농업과 환경에 위험이 미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켄터키 농업 당국은 성명에서 "아직 우리는 이것이 장난인지, 인터넷 사기인지 아니면 일종의 바이오 테러리즘인지 판단할 수 있도록 하는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각 주의 농업 당국은 중국발 소포로 씨앗을 받은 주민은 이를 당국에 신고하고, 그 정체가 아직 불분명한 만큼 씨앗을 땅에 심지 말 것을 요청했습니다.

 

SCMP는 "그렇지 않아도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빠르게 악화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은 양국 사이에 더 큰 불신을 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출처 : SBS]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