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1.7℃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1.7℃
  • 광주 21.7℃
  • 부산 21.9℃
  • 흐림고창 21.0℃
  • 제주 22.0℃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연고자 아니어도 '가족대신장례' 제도활성화 필요

서로 고아로 만난 인연, 친구의 장례를 주도하지 못했다.

URL복사

1인 가족이 늘어나고 있는 시점에서 법적인 연고자가 없는 이들이 무연고자가 되어 외롭게 세상과 이별하는 아픈 현실을 바꾸기 위해 ‘가족 대신 장례’, ‘내 뜻대로의 장례’가 정착될 수 있도록 많은 관계자들이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업무담당자들이 이런 지침에 대해 모르거나 설명을 해주지 않는 등 장례가 절실한 이들을 위한 행정집행을 피하는 경우가 있다는 사실을 무연고 장례를 통해 접하고 있습니다.

 

좋은 제도가 제대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에 관한 정보들에 관심을 갖고 공론화시켜야 할 것입니다. ‘남의 일’이 아닌 ‘나의 절망’이 될 수 있기에 더욱 그것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서로 고아로 만난 인연, 친구의 장례를 치르지 못했다.

 

무연고 사망자 ㄴ님은 1962년생으로 지난 6월 말 서울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심폐부전으로 사망했습니다. 연고자를 알 수 상황이라 무연고자로 확정되었고, 7월 중순 서울시립승화원에서 장례를 치렀습니다.

 

장례에 참석한 남성분은 장례 시작 전에 공영장례 전용빈소에 마련된 제단에 향을 피우고 술 한 잔을 올렸습니다. “10살 때부터 알고 지낸 사이였어요. 서로 고아라는 공통점이 있었죠. 저는 서울, 친구는 부산에 있는 고아원에서 자랐어요.”

 

 

ㄴ님이 사망하기 두 달 전 친구분의 집을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자신은 결혼해서 살고 있지만 혼자 지내는 친구가 안쓰러워 따뜻한 밥 한 끼 먹여주고 싶은 마음에 친구분은 ㄴ님을 초대했고, 식사 후 술 한 잔을 기울이며 “너 죽으면 내가 장례 치러줄 테니 걱정하지 마.”라며 ㄴ님과 좋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두 달이 지나고 제단 위의 위패 속 ㄴ님의 이름을 마주한 친구분은 망연자실했습니다. 자신이 했던 말 때문에 친구가 죽은 건 아닌지, 장례를 해주겠다고 말해놓고 아무것도 해주지 못하는 자신에 대한 자책과 미안함으로 친구의 마음은 복잡하기만 했습니다.

 

친구의 사망소식을 듣고 지자체 담당자에게 장례에 관해서 문의했을 때 친구분은 연고자가 아니기 때문에 장례를 치를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절망하고 말았습니다. 장례를 치르는 내내 친구의 장례를 치르지 못했다며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고, 종교자원활동자 한 분이 “공영장례로 친구분의 장례를 치르는 겁니다. 여기 모인 사람들이 모두 한 마음으로 친구분의 명복을 빌어주잖아요.”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나눔과나눔은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연고자가 아니더라도 “가족 대신 장례”를 원하면 치를 수 있는 지침을 마련했다는 이야기를 전했고, 친구분은 지자체 담당자로부터 “연고자가 아니라 장례를 치를 수 없다.”라는 말을 듣지 않았더라면 방법을 찾았을 거라며 애통해 했습니다.

 

<이 글은 나눔과나눔 활동을 지지하는 부용구 활동가가 작성한 글입니다>

 

[출처 :  

 

#무연고장례 #나눔과나눔 #가족대신장례 #내뜻대로의장례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