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20.3℃
  • 맑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0.5℃
  • 울산 18.4℃
  • 박무광주 19.0℃
  • 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20.3℃
  • 제주 19.3℃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19.4℃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마스크 안 쓴 신랑, 팔굽혀펴기 곤욕

URL복사

인도네시아 경찰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결혼식을 치르던 신랑에게 다가가 팔굽혀펴기를 시키고 마스크를 씌워주는 동영상이 퍼져 눈길을 끌었다.

 

 

인도네시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보건지침을 어길 경우 지역별로 과태료 1만 루피아(8천원), 이슬람 경전 쿠란 암송, 화장실 등 청소, 팔굽혀펴기, 쪼그려 뛰기 등의 벌칙을 주고 있다.


31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26일 저녁 동부 자바주 파수루안군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신랑·신부와 상당수 하객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경찰관은 결혼식 중 신랑에게 다가가 하객들 앞에서 팔굽혀펴기를 세 차례 하라고 지시했다. 머쓱한 표정의 신랑이 팔굽혀펴기를 마치자, 경찰관이 신랑 얼굴에 마스크를 직접 씌워줬다.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현지 언론에 잇따라 보도됐다.

 

해당 경찰관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신랑을 벌하기 위해서라기보다,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알리려고 팔굽혀펴기를 시켰다"며 "경찰은 보건지침 준수 확인을 위해 마을에서 열리는 어떤 행사든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객 수 제한, 떨어져 앉기, 결혼식장 입구에 손 씻기를 위한 세면대 설치 등의 지침은 잘 지켰으나 신랑·신부는 물론 하객 수 십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아 일일이 마스크를 나눠줬다"고 덧붙였다.


인구 13억명의 인도는 하루 105만개의 검체를 분석해 일일 확진자가 7만명이 넘는다.

반면, 인구 2억7천만명의 인도네시아는 하루 1만∼2만개의 검체만 분석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천∼3천명으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누적 확진자는 17만2천53명, 누적 사망자는 7천343명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