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2.5℃
  • 박무대전 23.1℃
  • 흐림대구 24.4℃
  • 울산 23.6℃
  • 흐림광주 23.5℃
  • 부산 22.5℃
  • 흐림고창 23.8℃
  • 제주 21.5℃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소상공인 및 중소·벤처기업 디지털화에 초점

중기부, 구글·아마존과 협력 韓벤처 해외진출 지원/ 1.8조 투입 

URL복사

중소벤처기업부가 온라인·비대면 분야 육성 사업에 내년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특히 구글 등 글로벌기업이 국내 창업·벤처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사업초기부터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 스타트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1년도 예산안'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내년 온라인·비대면 분야 집중 육성을 위해 올해(1조3518억원)보다 34% 증가한 1조8115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온라인·비대면 분야 사업 예산을 크게 증액한 것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비대면 분야 혁신 벤처·스타트업의 탁월한 일자리 창출효과를 감안했기 때문"이라며 "올해 상반기 벤처기업 총 고용은 66만8000명으로 4대그룹 수준이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만7000명 고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비대면 벤처기업 고용은 8.9% 증가해 대면 벤처기업 고용증가율(3.0%)의 3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집중 투자환경을 조성, 글로벌 진출 지원 예산을 확대했다.  

 

먼저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등에 대한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모태펀드 출자예산을 올해 8000억원 규모에서 내년 90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 1조원 규모로 조성중인 스마트대한민국펀드를 내년에도 같은 규모로 조성하기 위해 400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특히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벤처기업 지원을 위해 구글, 아마존, 엔비디아 등 글로벌 기업이 지원기업 선정단계부터 참여해 사업화 지원 뿐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까지 돕는 사업을 신설해 300억원을 투입한다. 

 

중소기업들이 비대면 체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 예산도 마련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을 중소기업이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을 만들어 기업당 400만원 수준으로 지원한다. 2021년까지 16만개 기업에 공급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