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8 (일)

  • 맑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18.5℃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8.1℃
  • 구름조금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19.8℃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중기부, '소상공인 성장·혁신 방안 2.0' 발표

소상공인 디지털 경쟁력 지원/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스마트상점 10만개 보급

URL복사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긴급 피해지원과 함께 비대면·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소상공인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금까지의 소상공인 대책이 상권활성화, 전통시장 현대화사업 등 하드웨어 분야였다면 이번 발표는 비대면·디지털화 등 새로운 패러다임 성격의 정책이다. 따라서 소상공인 생업의 디지털화, 디지털 역량 제고를 통한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역점을 두고 있다

 

◆소상공인 생업현장 디지털 혁신 지원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가상현실(VR) 지도 등 디지털 전통시장을 2025년까지 500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외식업, 카페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온라인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을 2025년까지 10만개 보급하고,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활용해 소상공인의 라이브커머스 활용도 지원한다. 

 

고령층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빅데이터 플랫폼·결제시스템 등 지원

또, 2021년부터 소상공인 창업ㆍ경영혁신 지원을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인공지능(AI) 기반 예상 매출액·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한다.

우선 2021년까지 100만개 이상 간편결제 인프라를 지원하고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을 200만개까지 확대하는 한편, 2021년까지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앱 수수료 인하도 추진한다. 

 

 

금융분야에선 2021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기술 이용 활성화를 위해 디지털화 정책자금 3000억원, 스마트 장비 구입자금 1000억원을 지원하고, 올 하반기부터 스마트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해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내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