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구름조금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많음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9.4℃
  • 구름조금대구 12.0℃
  • 맑음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3.4℃
  • 맑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9.8℃
  • 구름많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12.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남대문시장에 '코로나청' 생긴다

죽어가던 시장상권에 회생의 아이템/ 국내외 관광객 다시 활기 기대/

URL복사

"월세가 400만원인데 오늘 티셔츠 한장 팔았다."

 
남대문시장이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해 외국인들도 발길을 끊었다는 소식을 접한 코로나생활건강(저작권등록/이하 코생, 대표 강희정)은 옛날처럼 북적거리는 남대문시장으로 부흥시킬 아이디어를 공개, 상인들에게 ‘부활의 날개’를 달아 드리겠다고 18일 밝혔다.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코로나 계엄령으로 상권이 다 죽었는데 어떻게 살릴 수 있을까요? "
남대문 상인회 성하준 회장의 안타까운 호소에 코생 강희정 대표가 회심의 답을 내놓았다. 

 

"성하준 회장님이 코로나생활건강에 시장 살리는 아이디어를 좀 달라고 해서 한달이상 고생하다가 개발한 것입니다. 저희가 저작권을 확보한 것이어서 언론에도 공표합니다. 남대문시장의 코로나19 집단감염사건은 숭례문 화재 이상입니다. 상인들의 집단자살이 예견될 만큼 심각합니다.

 

"그래서 저희가 있는 머리, 없는 머리 다 짜서 기획한 작품이 「코로나청입니다」 고 말한 강희정 대표는  "정부가 질병관리청을 신설한 것에 부응하여 우리는 코로나청(코로나19청)을 만들겠습니다.

불을 끄는 시장소방서는 수십억을 투자해 만들면서 국내외 고객 다 쫓아 낼 수 있는 감염병 예방센터 만드는데 들어가는 돈은 아까운가 보죠? 지금도 늦지 않습니다. 정부가 신설한 질병관리청보다 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코로나19 전문 방역단체, 코로나청을 상인회가 자진해서 설계, 시민들과 언론에 공개하면 모두가 안심하게 됩니다." 

 

강 대표는 또 "이러한 뉴스가 AP, 로이터, 신화사통신, CCTV(중국), 타스통신(러시아), CNN 등에 나면 발길을 끊은 외국 관광객들이 다시 몰려올 겁니다. 물론 코로나청은 유명 관광지가 되고요." 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남대문시장 상인회 성하준 회장은 임대료의 어머니는  「상권(商圈)」이라는 명언을 남겼다.
상권이 살아야 임대료를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어머니가 떠올랐다는 성회장은 상인회가 건물주들에게 임대료 인하 요구를 수차례 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자신보다 상인들의 앞날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는 그는 코생 강희정 대표를 통해 이러한 아이디어를 듣고는  "코로나청을 당장 만들어야겠습니다. 상인회 임원들과 즉각 테스크 포스팀을 구성해 연내에 오픈하도록 하겠습니다. 답이 없는 문제는 없다는 진리를 일깨워 준 코생 강대표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코생 직원들은 평소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
정부, 지자체의  행정명령상 반드시 착용해야 할 경우엔 마스크에 향기침을 뿌리고 착용한다.
향기침이란 세계 유수의 천연 에센셜 오일을 브랜딩(조합)한 특허상품이다. 액상(液狀)과 스프레이 두가지 형태가 있는데 이를 코 밑에 한방울 떨구거나 마스크에 뿌리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어떠한 독성 감염병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청이 남대문에 생기면 당연히 코생본부(본사)를 남대문 시장내에 두게 된다.
코로나19 예방. 치료에 관한 모든 물품(마스크 등 방역제품, 진단키트, 치료제 등)을 공급하는 총판역할이어서 전국 대리점들을 모집해 새로운 일자리까지 창출하게 된다.

 

 

코로나청은 민간인이 운영하는 시민단체 성격으로 활동하게 되지만 남대문시장 내 본부가 전국의 전통시장과 백화점, 대형쇼핑몰, 체인점 등 각종 집단 영업단체들을 총괄하게 된다. 코로나청은 정부의 경제적 지원을 일체 바라지 않는다.


코로나청은 남대문시장의 새로운 비즈니스모델(플랫폼)이어서 ‘코로나청’이란 기획안이 저작권 등록을 받게 되면 ‘가짜 코로나청’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독감, 코로나19 동시 진단키트 개발.수출업체인 엔디포스를 비롯해 씨젠, 엑세스 바이오, 녹십자, 시노펙스, 유바이오로직스, 진원생명과학, 셀트리온, 드림텍, 필로시스헬스케어(무순) 등 국내외 제약업체들이 코로나청과의 협업을 제안 할 것이다. 왜냐하면 남대문시장의 123년 역사가 전세계인들의 쇼핑 명소라는 것이 뇌리에 박혀 있기 때문이다.

 


남대문시장 주변엔 병원도 많고 약국도 수두룩하다.
코로나청이 생기기 전엔 남대문 상권이 공포의 대상이었지만 멀지 않아서 코로나19 방역, 치료, 쇼핑이란 3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되었다는 성하준 상인회장은 코로나청은 물론 코로나센터까지 특허상표 출원을 해 지적재산권 보호도 이미 마쳤다. 


성하준 회장은 또 "재래시장도 아이디어만 있으면 어떤 바이러스가 창궐해도 고객들이 몰려 든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전혀 상상못했던 '코로나19'로 상권이 사망 직전에 세계 어디에도 없는 유일무이한 코로나청 '코로나생활건강'이 역대급 아이디어를 개발해 한 순간에 전화위복의 계기가 마련됐다. 

 

▶문의 : 남대문시장 코로나청 기획팀(swiun@naver.com).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