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5.6℃
  • 맑음강릉 10.0℃
  • 구름조금서울 9.7℃
  • 맑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5.7℃
  • 맑음고창 8.7℃
  • 흐림제주 17.4℃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소상공인-공공기관 연결 '온라인 공공마켓' 오픈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고 공공기관의 예산 투명성 높이는 효과도

URL복사

 

서울시가 21일 소상공인과 공공기관이 거래할 수 있는 지자체 최초의 전용 온라인 마켓인 '서울시 소상공인 공공마켓'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공공마켓은 서울 소재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판매자로 등록해 판할 수 있다. 잠재적인 소비자는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공사·출연기관, 학교, 복지시설 등 7000여개가 넘는 시 공공기관이다.

 

서울시는 "현재도 서울시내 공공기관은 전체 소액구매 중 연 2000억원 이상을 소상공인 제품으로 구매하고 있다"며 "이번 '소상공인 공공마켓' 오픈을 계기로 소상공인 제품 공공구매를 활성화해 연 1조원 규모로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판매자(소상공인)와 구매자(공공기관) 각각의 이용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지원 서비스도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입점부터 운영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현장 컨설턴트 상담센터'를 개소하고 50인의 컨설턴트를 배치했다. 상품을 등록한 후에는 거래요청, 납품, 대금결제에 이르는 전 과정이 자동 시스템으로 관리된다.

 

아울러 공공기관들은 자치구별 판매자 검색기능을 통해 관내 소상공인 업체와 제품을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빠른 배송이나 정기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한 제품·서비스 구매 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일상품 가격비교도 클릭 한번으로 가능하며 최근 1년간 실제 거래가격도 확인 할 수 있다.

 

또 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여성기업, 녹색제품 등 판매자별 인증사항도 검색이 가능해 기관별 구매실적 관리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서울시는 7000여개 공공기관 중 6000여개에 달하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는 직접 방문해 필요한 제품을 알려주고 적합한 지역 내 소상공인을 연결해주는 컨설턴트 30명을 별도로 운영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는 공공기관이라는 새로운 판로 개척을 지원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동시에 공공기관의 예산 투명성을 높이는 효과도 기대된다"며 "공공기관부터 소상공인 제품 구매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