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5.6℃
  • 맑음강릉 10.0℃
  • 구름조금서울 9.7℃
  • 맑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5.7℃
  • 맑음고창 8.7℃
  • 흐림제주 17.4℃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정치 경제 사회

"국민 죽었는데, 대통령은 어디에"

주호영 "秋 아들 구하려는 노력 10분의 1이라도 했나"

URL복사

 

국민의힘은 28일 정부가 서해상에서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구출할 수 있었는데도 사실상 방치해 북한 총격으로 사망케 했다면서 그 책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로 돌렸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을 입고 검은마스크를 낀 채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미애 장관 아들을 구하려고 국방부가 얼마나 노력했나. 해수부 공무원을 구하려고는 그 10분의 1 노력이라도 했는가"라고 정부 대응을 비판했다.

 


또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낚싯배 침몰사고와 관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말하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묵념한 일을 언급하며 "공무수행 중이었던 공무원을 위해 문 대통령이 묵념하거나 애도한 적이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 자체 공동조사·진상조사 특위를 만들겠다며 잠시 모면하면 넘어갈 일인 것처럼 얘기하고 있다"면서 긴급현안질의·국정조사 등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절차를 거듭 요청했다.


정진석 의원은 사건 발생 직후 새벽에 열린 관계 장관회의와 관련해 "참석자 중

한 사람이 종전선언 연설을 유엔에서 강행해도 되느냐고 얘기했다고 들었다"면서 "그 의견은 묵살된 채 대통령에게 보고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누누이 말씀하신 분인데 유독 이번 만큼은 아무 말씀도 안 하고 계신다"며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나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로 평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판도 계속됐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권력을 휘둘러 고모부와 형을 살해하고, 핵으로 동족을 위협하며, 자국민을 노예처럼 부리는 망동을 '계몽'이라 할 수 있을까"라고 했다.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의원도 "폭군을 계몽군주라 받드는 게 이 나라 진보지식인의 실체"라고 유 이사장을 겨냥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