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3.6℃
  • 맑음대전 13.3℃
  • 흐림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1℃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6.2℃
  • 맑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1.8℃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코로나버전? 숙식만제공,3천명 지원

URL복사

외딴 섬 농장에서 급여 없이 숙식만 제공하는 구인 광고에 무려 3천 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12일, 영국 텔레그라프에 따르면 이탈리아 시칠리아 북쪽 에올리에제도 리파리섬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는 루이지 마자(35)는 페이스북에 "농장에서 겨울을 보내십시오"라는 내용의 구인 광고를 올렸다. 그는 자신의 소규모 재산인 농장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필요하다며 "급여는 없지만 숙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언뜻 보면 아무도 지원하지 않을 것 같은 무급 구인 광고였지만 프랑스, 스페인, 영국 및 이탈리아를 비롯해 먼 미국과 일본에서도 지원자가 쏟아졌다. 마감일까지 이력서를 보낸 지원자는 무려 3천 명에 달했다.

 

루이지는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관심이 폭발했다"며 "페이스북, 왓츠앱, 이메일, 텔레그램으로 메시지가 쏟아져 조금 혼란스러웠다"라고 털어놨다.

 

루이지는 "특히 기억에 남는 지원자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로 최악의 피해를 본 베르가모 출신 청년이었다"며 "그는 코로나19가 너무 두려워 이탈리아를 떠나 혼자 자전거로 사람이 없는 지역을 여행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청년은 "나는 모든 것을 잃었고 지금은 불안과 폐소공포증에 시달리고 있다. 다시는 베르가모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반드시 자신을 뽑아 달라고 애원했다. 루이지는 이어 "비행 제한으로 3월부터 유럽에 갇혀 있는 일본인 부부도 있었다"고 밝혔다.

 

지원 동기는 대부분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과 불안감이었다. 과거 봉쇄의 경험으로 아파트에 갇히는 게 두려워진 사람들이 차라리 사람이 없는 섬에서 생활하고 싶다는 뜻을 품게 된 것이다. 루이지는 "인류가 도시 생활, 환경, 동물과 음식에 대한 생각의 전환을 맞았다"고 말했다.

 

3천 명이 넘는 사람이 지원했지만 루이지와 함께 일할 수 있는 행운을 갖게 된 지원자는 고작 4명에 불과하다. 루이지는 "처음 몇 주 동안 이탈리아 부부가 일을 도와줄 것이고 뒤이어 일을 도와줄 후임으로 프랑스 마르세유 출신 부부를 뽑았다"라고 밝혔다. [출처 : YTN]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