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5.4℃
  • 안개대전 3.1℃
  • 박무대구 5.3℃
  • 울산 8.9℃
  • 박무광주 6.2℃
  • 흐림부산 11.3℃
  • 흐림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11.3℃
  • 맑음강화 4.8℃
  • 흐림보은 2.9℃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1℃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파랑새는 있다, 창업자와 투자자의 의리와 신뢰. 아름다운 휴먼스토리 

하이퍼커넥트의 영상앱 ‘아자르’, 나스닥 상장사에 2조에 매각 대박 터뜨려

URL복사

미국 나스닥 상장사 매치그룹(시가총액 47조원)이 한국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를 2조원에 인수한다. 한국 스타트업 중에선 2019년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4조 7500억원에 인수한 우아한 형제들(배달의 민족)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하이퍼커넥트는 “미국 매치 그룹이 하이퍼커넥트 지분 100%를 17억 2500만달러(1조 9330억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10일 밝혔다. 동영상 채팅앱 ‘아자르’·‘하쿠나라이브’ 운영사인 하이퍼커넥트는 2014년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전세계 새로운 사람과 만난다는 ‘소셜디스커버리’ 개념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왔다. 현재 230개국 19개 언어로 서비스 중. 핵심 앱인 아자르의 누적 다운로드 건수는 5억 4000만회에 달한다.
  
비상장 스타트업으로는 드물게 적자 없이 매년 60% 이상의 매출이 늘리고 있는 회사다. 2019년 매출은 1689억원, 영업이익은 202억원이다. 지난해는 상반기까지 1235억원을 벌었다. 동종업계에선 비디오 커뮤니케이션과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세계수준의 기술을 갖췄다고 평가한다. 벤처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합의로 하이퍼커넥트는 2조원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며 “국내 스타트업도 글로벌 무대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성공 사례”라고 말했다.

 

카카오톡과 라인이 텍스트를 통한 모바일메신저라면 ‘아자르’는 모바일 메신저를 영상으로 한다는 점이 다르다. 주목해야 할 대목은 모바일 영상채팅 서비스는 아자르가 세계 최초이고, 이 분야의 가장 강력한 글로벌 플랫폼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최근 유저들을 앱 내에서 연결해준 횟수는 무려 100억회. 전 세계 사람들이 ‘아자르’를 통해 지금까지 3년여간 100억 회의 동영상 채팅을 한 셈이다.

 

창업자와 투자자의 아름다운 휴먼스토리 

 

하이퍼커넥트의 성공은 단연 창업자 안상일의 강렬한 창업가정신이 가장 큰 성공 요인이다. ‘아자르’성공스토리에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안 대표와 장병규 대표와의 인연이다. 안상일 대표는 이미 서울대 재학시절 ‘묻지 마 창업가’로 불릴 만큼 열정가득한 청년이었다. 대학재학 시절, 창업만 꿈꿔온 창업가 DNA가 넘쳐 흘렀던 그는 김밥 장사부터 옷가게 등 그가 지금까지 벌인 창업경험만 10번이다.

 

대학 등록금과 생활비를 벌어야 했던 대학생 안상일은 김밥장사 방식부터 남달랐다. 김밥에 우유를 묶은 세트로 2000원을 받아 하루 3시간 일해 한 달에 100만원을 벌만큼 20대 대학생 안상일의 머릿속엔 창업에 대한 강렬한 열정만이 가득했다.

 

 

그에겐 흙수저 금수저 타령 같은 건 애당초 없었고, 오로지 연속적인 창업밖에 관심이 없었다. 안상일은 이미 대학 3학년이던 2007년, 검색엔진업체 ‘레비서치’를 창업, 강남에 사무실을 내고 직원도 30명 가까이 채용할 만큼 겁 없는 청년 기업가였다.

 

당시 그는 네오위즈 장병규 전 창업자를 롤 모델로 삼아 토종 검색엔진 ‘첫눈’을 뛰어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놀라운 사업포부를 품고 있었다. 하지만 투자유치 실패 후 파산했고, 그는 수억원대 빚을 지며 빈털터리가 된다. 이때 병역특례로 네오위즈에서 일할 때 인연을 맺은 장병규 대표가 손을 내밀었고 안상일은 그의 도움으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성공한다.

2013년 장병규 대표는 파산한 안상일의 빚 청산을 위해 4억원 가까운 돈을 대가 없이 지원해줬고, 사무실도 본엔젤스파트너스 내에 공간을 마련, 안상일이 재기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안상일은 당시 본엔젤스 사무실을 빌려 쓰며 사진촬영, 컨설팅 등 닥치는 대로 돈 되는 일을 하며 결국 갚을 필요 없다는 장병규 대표에게 이자까지 계산해 상환한다.

 

‘아자르’서비스는 본엔젤스파트너스 사무실에서 밤낮없이 기획하며 탄생한 것이다. 이미 30대 초반에 상당한 빚과 신용불량자 신세까지 될 정도로 바닥까지 추락해 본 안상일은 나이에 걸맞지 않게 반복된 사업실패를 통해 서서히 경영노하우를 갖추게 된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