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2.6℃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경종, 코로나19 우울증으로 젊은여성들이 가장많이 병원 찾아

20대 여성 39.5%, 30대 여성 14.8% 증가로 우울증 진료 최고치 보여

URL복사

 

'코로나 우울' 20·30대 환자 증가율 가장 높아

신현영 의원실 건강보험 자료 분석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우울증 환자가 증가했고, 특히 20~30대 젊은 남녀에서 증상이 가장 심각하게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2019년 상반기, 2020년 상반기 건강보험 청구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기간 우울증으로 진료받은 국민들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2019년 상반기, 2020년 상반기 건강보험 청구자료를 활용하여 우울증을 주상병(상병코드 F32-F33)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를 성별, 연령별, 소득분위별로 분석했다.

 

그 결과, 2019년 상반기 대비 2020년 상반기 우울증 진료를 받은 전체 인원은 여성이 6.1%, 남성은 4%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 여성에서 우울증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39.5% 증가해 가장 높았다. 30대 여성 역시 진료 인원이 14.8% 증가해 뒤를 이었다. 소득분위별로 여성은 소득 3~5분위에서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소득 2분위~6분위 사이에서 40% 이상 증가했다.

 

남성 역시 20대, 30대에서 각각 진료 인원이 12.6%, 12.8% 증가해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40대(5.2%), 80세 이상(4.2%)도 우울증 환자가 증가했다. 반면 19세 이하와 50대, 70대에서는 남녀 모두 우울증 진료 인원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은 "감염병 시기에 가장 약한 고리, 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에서 우울증이 대폭 증가한 것"이라며 “특히, 2030 여성들은 고용의 불안정, 돌봄 제공의 취약성이 스트레스와 우울감으로 나타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 감염병에 안전한 국가는 방역과 백신 접종뿐만 아니라 소득계층에 관계 없이 국민들의 삶이 고통받지 않도록 사회경제적 제도가 튼튼한 나라다. 정부와 국회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일환으로 국민들의 정신건강유지 및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신현영 국회의원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