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5.3℃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2.6℃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Medical Korea2021,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미래 전망

주제 “글로벌 헬스케어, 일상의 회복과 새로운 시작” 온오프 홍보관, 온라인 상담회

URL복사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위해 풍성한 온라인 프로그램 마련 및 오프라인 행사 최소화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이 주관하는 ‘메디컬 코리아(Medical Korea) 2021’이 3월 18일(목) 개막식(오프라인)을 시작으로 온라인(3.18(목)~3.24(수), 7일간)과 오프라인(3.18(목)~3.21(일), 4일간)으로 병행 개최됐다.

 

 

올해 열한 번째 개최된 ‘메디컬 코리아(Medical Korea)’는 글로벌 헬스케어와 외국인 환자 유치시장의 동향을 분석하고 전 세계에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알리는 대표적인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학술대회(콘퍼런스), 설명회·세미나, 홍보관, 비즈니스 상담회와 같은 주요 행사를 대부분 온라인(www.medical-korea.org)으로 개최하고, 개막식·유공자 정부포상·부스 전시 등은 제한된 범위에서 오프라인(서울 코엑스(Coex))으로 운영됐다.

 

“글로벌 헬스케어, 일상의 회복과 새로운 시작(Global Healthcare, Where your days begin again)”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가 코로나19에서 벗어나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글로벌 헬스케어의 발전 방향을 논의할 전망이다.


기조 강연은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에서 코로나19가 가져온 트렌드의 변화와 코로나19가 의료관광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대담 형식으로 진행되며, 서울의대 영상의학교실 박상준 교수가 대담자로 나섰다.

 

 

메디컬 코리아 2021은 온라인 학술대회, 온오프라인 설명회 및 세미나, 온오프라인 홍보관,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로 꾸며져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는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의학 학술교류회 ▲한국의료의 글로벌 경쟁력 총 3개 분야로 구성되며 기조 강연 및 11개 세션에 국내외 보건의료 및 관련 산업 전문가 52명이 연사로 참여했다.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정책, 법률, 마케팅 등의 관점에서 해당 업계의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전략을 제시하고 중증질환, 치과, 물리치료, 비대면 의료 등 전문의학 분야 세션에서는 변화된 진료환경과 최신 기술 동향, 임상 적용 활성화를 다루는 학술교류가 계속될 예정이다..


국내 의료기관, 외국인 환자 유치업체, 해외 진출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보건의료 정책·제도 및 업계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8개 설명회도 부대행사로 마련됐다.

 

각 분야 전문가 37명이 글로벌 보험사 동향, 환자 유치 정책, 마케팅 전략,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며, 특히 18일 열리는 한-UAE 보건의료 협력 세미나와 19일 열리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진출 온라인 설명회는 각각 줌(Zoom)을 통해 UAE, 미국 현지와 연결한 실시간 화상토론회(webinar)로 진행됐다.

 

 

온라인 홍보관에는 의료기관·의료기기 업체·공공기관·지자체 180여곳이 참가해 자체 기술력과 프로그램을 홍보하고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180여 개 국내 의료기관·의료기기 등 판매자와 24개국 80여 개 해외 구매자가 외국인 환자 유치 및 의료 해외 진출 등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기회를 계속 갖는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차관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일상의 회복에 대해 강조하면서 “이번 행사가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에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어떻게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인지를 깊이 있게 고민하는 국제적 학술교류의 장이자 모든 사람들이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마련하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진흥원 권순만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어려울 때일수록 조금씩 함께 힘을 모아 다가올 미래를 힘차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