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31.7℃
  • 맑음서울 29.1℃
  • 맑음대전 31.2℃
  • 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조금광주 29.9℃
  • 구름조금부산 27.7℃
  • 맑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8.6℃
  • 구름조금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4℃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네이버웨일 야심찬 도전, '3년내 국내브라우저 1위'

27일 '네이버 밋업' 행사서 웨일 서비스 방향 발표

URL복사

PC에서도 모바일앱 경험 제공하는 '사이드바 단독모드', iOS·안드로이드·윈도 가리지 않고 연결하는 '그린드랍' 등 신기능 출시


웨일 서비스를 이끄는 네이버 김효 책임리더는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이버 밋업’에서 “브라우저는 사용자에게는 인터넷에 연결되는 가장 기본 통로이며, 웹 서비스 개발자들에게는 기술적인 환경을 제공하는 기반 플랫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책임리더는 “웨일은 ‘이용자 우선주의(유저퍼스트)’ 방향성 아래 브라우저도 편리한 서비스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을 만들어냈다”며 “모바일 시대에 맞춰 지속적으로 브라우저의 새로운 사용성을 선보이면서 3년 내 글로벌 사업자를 제치고 국내 브라우저 시장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가 자체 브라우저 기술을 바탕으로 2017년 출시한 웨일은 하나의 창을 두 개로 나눠 동시에 작업할 수 있는 ‘듀얼 탭’, 처음 보는 단어도 드래그하면 바로 뜻을 알려주는 ‘퀵서치’, 다양한 편의 도구를 한데 모아볼 수 있는 ‘사이드바’ 등 신규 기능을 접목해왔다.

 

웨일은 또 PC로 문서를 작성하면서 모바일로 화상회의에 참여토록 하는 한편, 최근 출시한 ‘사이드바 단독모드’ 위젯을 통해 ‘파파고’로 외국어를 번역하거나, ‘바이브’로 음악을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웨일은 향후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효 책임리더는 “브라우저는 운영체제(OS)처럼 모든 인터넷 서비스 기반이 되는 플랫폼”이라며 “디스플레이와 네트워크가 있는 차량, 로봇, 공장 등으로 브라우저 생태계가 무궁무진하게 확장 가능하므로, 그 중요성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웨일은 또 LG전자, 한컴, 퀄컴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확대해 ‘웨일 생태계’를 단단히 구축할 방침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