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2.4℃
  • 맑음제주 10.0℃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남들이 틀렸다 생각하는것 시도해야"

연세대 찾은 다이슨 창립자, 실패 두려워 않는 다이슨 조직 문화 소개

 

“엔지니어링은 매일이 실패의 연속이다. 다이슨 무선청소기부터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등도 수차례의 실패를 통해 탄생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영국 기술 기업 다이슨(Dyson) 창업자이자 최고 엔지니어(Chief Engineer)인 제임스 다이슨(James Dyson)은 지난 27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글로벌 CEO 톡(Global CEO Talk)’의 강연자로 나서 미래 엔지니어를 꿈꾸는 대학생에게 실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다이슨은 전 세계 가전 시장의 판도를 바꾼 업체로 평가받는다. 세계 최초로 ‘먼지봉투 없는 진공청소기’와 ‘날개 없는 선풍기’ 등을 선보이면서 ‘영국의 애플’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다이슨 창립자는 전 세계 혁신 기업으로 성장한 다이슨의 성공에는 실패가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1993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먼지봉투 없는 청소기는 5000개가 넘는 시제품과 5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탄생한 제품”이라며 “개발과정에서 실패하거나 다른 사람이 자신을 틀렸다고 생각하더라도 그 길을 계속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이슨 창립자는 다른 사람이 간과하는 일상 속 문제를 기술로 해결하는 것이 다이슨의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선청소기에서 빠져나오는 먼지를 헤파필터를 통해 잡아두는 등 작은 기술도 소비자에게는 큰 도움이 된다”며 “기술 연구개발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디자인 역시 제품이 제대로 작동하는 것이 먼저”라는 생각을 밝혔다.

 

다이슨은 고정관념을 깬 제품 개발을 위해 언제나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해 열린 사고를 강조하고 있다. 2017년부터 영국에 다이슨 기술 공학대학을 운영 중이며, 경험이 적은 학부 졸업생 채용에도 적극적이다. 실제 6000명에 달하는 다이슨 엔지니어의 평균 나이는 만 26세에 불과하다. 한국을 처음으로 찾은 다이슨 창립자가 연세대를 방문한 것도 바로 젊은 학생과의 대화를 통해 새로운 영감을 받기 위해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