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6.1℃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이디야커피, 최초 3000호점 돌파 에야디야 신났다

 

이디야커피는 대전광역시 서구에 대전배재대점을 오픈하며 가맹점 3000호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디야커피가 국내 커피 전문점 최초로 가맹점 3000호점을 돌파했다. 이로써 이디야커피는 2001년 중앙대 1호점을 연 이후 18년 만에 국민 커피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국내에서 외식업 프랜차이즈 중 가맹점을 3000개 이상 보유한 곳은 베이커리 전문점 파리바게뜨 뿐이다. 세계적으로도 한 국가에서 3000호 이상의 매장을 보유한 커피 브랜드는 드물다. 이디야커피는 최근 6년간 매년 300개 이상의 매장을 꾸준히 오픈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3038호점을 오픈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커피 프랜차이즈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디야커피는 1% 업계 최저 폐점율을 유지하고 있다. 이를 두고 이디야커피는 가맹점과의 ‘상생경영’이 주효했다고 말한다.

 

가맹점과의 상생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창기 회장의 경영철학은 회사의 모든 정책에 기본 원칙으로 적용되고 있다. 본사 담당부서에선 권역별 빅데이터를 통해 예상 매출을 정교하게 산출해 예비 가맹점주의 매장 개설을 돕는다. 고객 프로모션, 가맹점 홍보물 제작, PPL 등 모든 마케팅, 홍보 비용은 전액 본사가 부담한다. 재작년 최저임금 인상으로 점주 부담이 커지자 본사는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재료의 공급가를 인하하기도 했다.

 

이디야커피는 3000호점 돌파를 기점으로 내실을 다지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 2명을 부사장으로 영입한 임원 인사도 이날 발표했다. 경영관리부문을 맡게 된 김남엽 부사장은 현대투자신탁과 SV파트너스에서 자산운용과 기업컨설팅을 총괄했다. 마케팅개발부문을 맡는 신유호 부사장은 SPC그룹에서 음료 신규 브랜드 개발과 사업을 총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