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4℃
  • 맑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0.5℃
  • 맑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29.6℃
  • 맑음고창 29.6℃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30.3℃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소상공인을 담다, '그 자리에 있어줘서 감사합니다'

‘소상공인의 코로나 극복기’ 주제 한 제1회 소담 영화제 시상식 거행

URL복사

 

 

‘소상공인의 코로나 극복기’를 주제로 한 제1회 소담 영화제 시상식이 지난 11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소담’은 ‘소상공인을 담다’의 줄임말이다.

 

중기부가 주최하고 네이버, 우아한 형제들이 후원한 이번 영화제는 작지만 큰 소상공인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아 함께 나누자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20일까지 진행한 공모에는 총 201편의 작품이 접수돼 1차 예선평가를 통해 50개 작품이 선정됐다. 2차 본선 평가(60%)와 대국민 온라인 투표(40%)를 통해 최종 34개 작품을 선정했다.

 

2차 본선 평가에는 오기환 감독, 임대웅 감독, 박진영 감독 등 현직 영화감독 등이 심사를 맡았고, 대국민 온라인 투표에는 8,581명이 참여해 마음을 움직인 작품들을 선택했다. 

 

 

청소년부 대상은 ‘금동이네 채소가게’를 만든 금박지 팀이 차지했다. 심사를 담당했던 임대웅 감독은 ‘라이브커머스(실시간 방송 판매)’를 통한 코로나 극복을 “애니메이션을 이용한 기법으로 참신하게 이야기를 풀어냈다”고 심사평을 남겼다.

 

일반부 최우수상은 ‘단골손님’을 출품한 손영민 감독이 받았다. 이 작품은 나만의 단골손님인 가족의 따뜻한 응원과 사랑을 통해 소상공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담았다.

 

 

청소년부 최우수상은 ‘19번째 꿈’을 제작한 야무사 팀이 차지했다. 이 영상은 배달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신제품 개발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는 카페 사장님의 사연을 전했다.

 

이번 영화제를 통해 일반부 대상 500만원, 청소년부 대상 300만원 등 총 3000만원의 상금이 34명의 수상자들에게 수여됐고,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들에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도 수여됐다.

 

[일반부 "대상" 수상작] 그 자리에 있어줘서, 감사합니다.

 

 

김중현 중기부 홍보담당관은 “소상공인의 디지털화 뿐만 아니라 가족, 단골 손님 등 사람들 간의 응원과 연대, 방역 같은 기본을 철저히 지키는 것들도 소상공인들이 코로나 상황을 극복해가는 다양한 방법들”이라며, “소담영화제를 계기로 우리 주변의 작지만 큰 소상공인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일반부 "우수상" 수상작] 기본에 충실했을 뿐

.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