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4℃
  • 맑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0.5℃
  • 맑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29.6℃
  • 맑음고창 29.6℃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30.3℃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벤처·스타트업들, ‘IT인재’ 못구해 발동동

언택트 비즈니스 급증, 대형 업체로 쏠림 심각

URL복사

IT업계의 개발인력 구인전쟁은 지난해와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치열해졌다. 취업포털 사람인의 최근 1년 간 IT직종의 구인공고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6월 기준 전년 대비 77.6% 급증했다. 1년 전인 작년 6월의 -6.6%와 비교해 관련 채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특히, 대형업체의 IT인력 모집이 크게 늘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1000명 이상 중견·대기업의 인력 모집이 크게 늘었다. 전년 대비 101.2%로 2배 넘게 증가하며 IT개발자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고 있다. 

 

 

최근 각광받는 인공지능(AI), 딥러닝, 머신러닝 분야의 고급 인력의 몸값을 감당하기 힘든 벤처나 스타트업들은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찾아놓고도 사람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다. 

 

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 등 대형 업체들이 스타트업들이 감당하기 힘든 연봉과 처우를 제시하다보니 인력 쏠림은 당연한 일. 또 개발자들이 상대적으로 안정된 대형업체를 선호하는 경향도 구인난을 부추긴다.

 

이런 상황에 벤처·스타트업들은 ‘개발자 모시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더 많은 개발자가 필요하지만 이를 구하지 못해 사업스케줄이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벤처·스타트업 대표들은 개발인력 구인난 해소를 위해 정부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해당업체 소재지역의 인재를 영입할 경우 지원금을 준다거나 R&D 지원액을 늘려주는 등의 방법이다.

 

비상장 기업들이 내세울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인재영입 수단인 ‘스톡옵션’에 대한 규제를 풀어야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상장 이후 대박이 나도 스톡옵션 행사에 발목을 잡는 규제들이 많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것. 이 때문에 개발인력 유인책이 되지 못한다는 게 IT업계의 지적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