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1인 사업자 20만 명은 최근 왜 실업자가 되었을까?

비대면·디지털 전환 추세에 고용원 둔 자영업자 어려움도 쉽게 사라지지 않을 듯

URL복사

종업원 없는 자영업자 20만명, 종업원 있는 자영업자 4만명 실직
취업자→실업자·비경제활동인구로…숙박·음식·도소매업 타격

 

 

최근 1년 새 자영업자에서 실직자가 된 사람이 25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연합뉴스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최근 1년(2020년 9월 중순∼2021년 9월 중순) 내에 일을 그만두고 실업자나 비경제활동인구가 된 사람 가운데 직전까지 자영업자로 일했던 사람은 24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실업자는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고 지난 4주간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했으나 일자리를 얻지 못한 사람이고, 비경제활동인구는 아예 일할 의사나 능력이 없어 일하지 않는 사람을 뜻한다.

 

정의상 차이는 있으나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 모두 일자리가 없다는 점에서 넓은 의미의 실직자로 분류할 수 있다.

 

 

최근 1년 내 사업을 접고 실직자가 된 자영업자가 25만명에 달한 것이다.

전체 1년 내 실직자 가운데 전직 자영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7.8%로 작년 동월(7.2%)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최근 1년 내 실직자 가운데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출신이 4만1천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출신이 20만6천명이었다.

 

 

이외 직전까지 임시근로자로 일했던 사람이 123만2천명, 상용근로자 출신이 103만7천명, 일용근로자 출신이 56만1천명 등이었다.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에 종사하다가 1년 새 실직자가 된 사람이 44만9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도소매업이 39만8천명으로 뒤를 이었고, 이외 제조업(39만1천명), 건설업(29만5천명),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29만명) 등 순이었다.

 

최근 고용이 회복세를 나타내는 와중에도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지속됐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직원을 두고 일하는 자영업자가 줄면서 이들이 추가로 창출하는 일용직 등 고용에도 악영향이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는 2018년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34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했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자영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역대 최저 수준인 20% 선까지 떨어졌다.

 

내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되더라도 이러한 타격을 완전히 회복하기는 쉽지 않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국책연구원 관계자는 "자영업자 감소가 꼭 코로나 때문이라고만은 할 수 없다"며 "비대면·디지털 전환은 추세적인 흐름이기 때문에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공식 제공

 

#실직자 #자영업자 #코로나실직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