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
  • 맑음강릉 8.5℃
  • 흐림서울 4.6℃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9.4℃
  • 맑음제주 10.9℃
  • 맑음강화 9.7℃
  • 흐림보은 1.1℃
  • 맑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10.2℃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취업난, 올해 청년층이 겪는 경제적 고통 역대 최고

한경연 , 기업규제 혁파 고용 유연성 확보 등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야

URL복사

"취업난 속 올해 청년층이 겪는 경제적 고통 역대 최고"

한국경제연구원 "청년 자영업자 폐업률 증가에 재무건정성도 악화"


취업난이 심각해지면서 올해 상반기 청년들이 겪는 경제적 고통이 역대 최악을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14일 "경제고통지수를 재구성해 세대별 체감경제고통지수를 산출한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 청년 체감경제고통지수가 2015년 집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고 밝혔다.

 

경제고통지수는 특정 시점의 물가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국민의 경제적 삶의 질을 측정하는 지표다. 세대별 체감경제고통지수는 연령대별 체감실업률에 연령대별 물가상승률을 더해 산출한다.

 

한경연에 따르면 연령별 체감경제고통지수는 청년층(15∼29세)이 27.2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 18.8, 50대 14.0, 30대 13.6, 40대 11.5 등의 순이었다.

 

 

원인은 고용 한파였다. 청년 체감실업률은 올해 상반기 25.4%로 30대(11.7%)의 2.2배, 40대(9.8%)의 2.6배였다. 2015년 21.9%에서 2019년 22.9%로 4년간 1.0%포인트(p) 올랐으나 그 후 2년 반 만에 2.5%p나 더 상승했다.

 

청년 물가상승률도 2018년 1.6% 이후 0%대를 유지하다가 올해 상반기 1.8%로 급등했다.

청년 자영업자 상황도 녹록지 않아 청년 개인사업자 폐업률은 2020년 기준 20.1%로 전체 평균(12.3%)의 1.6배였고, 2015년 19.8%보다 0.3%p 올라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악화됐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다른 연령대는 같은 기간 모두 폐업률이 줄었다.

재무 건전성도 나빠져 청년층(29세 이하 가구주)의 자산 대비 부채 비율은 2015년 16.8%로, 60세 이상(13.4%) 다음으로 가장 낮았으나 2017년(24.2%)을 기점으로 전 연령대를 제치고 지속해서 상승, 2020년에는 32.5%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청년층의 부채 증가 속도가 자산 증가 속도보다 월등하게 빠르기 때문이라는 게 한경연의 설명이다.

 

청년층 부채는 2015년 1천491만원에서 2020년 3천479만원으로 연평균 18.5% 올랐지만, 자산은 8천864만원에서 1억720만원으로 연평균 3.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끝이 보이지 않는 청년 취업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장기화하면서 청년들의 경제적 고통이 더욱 심화하고 있다"면서 "우선 기업규제 혁파, 고용 유연성 확보 등 민간의 고용 창출 여력을 제고해 청년들이 일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업난 #청년구직 #한경연 #고용한파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