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9.6℃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8.3℃
  • 흐림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9.5℃
  • 흐림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7.4℃
  • 흐림제주 13.7℃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3℃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코로나 신조어 좀 아십니까?

URL복사

코로나19로 달라진 시대를 반영하는 새로운 용어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경북대학교 언어정보연구센터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300여 개의 신조어가 출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언택트, 사회적 거리 두기 등 낯설게만 느껴졌던 용어들도 이제는 익숙한 단어가 되었습니다. 언어는 그 시대와 사회의 거울입니다. 신조어를 통해 코로나19가 일상생활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 일상에서 자주 쓰이는 코로나 관련 신조어 10가지를 소개합니다.

 

 

1. 방구석 1열에서 홈 개막전 집관하자!

집관(집+관람)은 경기장에서 직접 관람하는 직관(직접 관람)이 아닌 집에서 스포츠 경기를 관람한다는 뜻입니다. 코로나19로 스포츠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되면서 생긴 표현입니다. 스포츠 경기뿐 아니라 공연을 관람하는 것도 해당합니다.

 

비슷한 표현으로 ‘방구석 콘서트’가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관람하는 콘서트를 뜻하며, 가수들이 콘서트를 개최하지 못하는 대신 방구석 콘서트를 열어 팬들과 온라인으로 소통을 하고 있습니다.

 

집관이 인기를 끌면서 홈 엔터테인먼트 산업도 호황 중입니다. 영화관 매출은 하락했지만 온라인 기반 영상 제공 서비스(OTT)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2. 우리 회사는 2021년 신입사원 온택트 캠프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온택트는 온라인(Online)과 언택트(Untact)의 합성어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에 머무는 일이 많아지면서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방식을 뜻합니다. 재택근무, 온라인 강의, 온라인 전시회 등이 해당합니다.

 

3. 헬스장 대신 산스장 다녀왔습니다.

산스장은 산과 헬스장의 합성어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실내체육시설의 출입이 어려워지자 산에 있는 운동 시설을 이용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등장한 단어입니다. 공원과 헬스장을 합한 ‘공스장’도 있습니다.


4. 동네에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저까지 상상 코로나에 걸린 것 같아요.

상상 코로나는 잔기침, 피로, 두통 등 가벼운 증상에도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하는 것을 뜻하는 신조어입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두통 등의 증상은 심리적인 요인의 영향도 받기 때문에 누구나 상상 코로나를 경험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비슷한 의미의 ‘코로난가’도 있습니다. 열이 나면 코로나인가? 기침하면 코로나인가? 모든 증상이 코로나19에 걸렸는지 의심하는 현상을 의미하는 신조어입니다.

 

 

5. 코로노미 쇼크 조기 극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코로나19와 경제적 충격(Economy shock)의 합성어로, 코로나로 인한 소비 위축과 생활고를 일컫는 신조어입니다.

 

6. 삼시 세끼 돌밥돌밥에 지친 이들이 늘어나면서 반찬가게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돌밥돌밥은 ‘돌아서다’와 ‘밥’의 합성어로,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등으로 삼시 세끼를 꼬박꼬박 챙겨야 하는 상황을 뜻하는 신조어입니다.

 

7. ‘마기꾼’ 울리는 턱살…어떻게 해도 안 빠지는 얼굴살 고민이라면

마기꾼은 마스크와 사기꾼의 합성어로, 마스크를 벗은 모습이 쓴 상태에서 상상한 얼굴과 완전히 다르다는 뜻의 신조어입니다.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을 제대로 볼 수 없는 현실을 재미있게 표현하였습니다.

 

마스크로 가려지지 않는 눈, 눈썹, 속눈썹 관련 미용 제품 광고 시에도 ‘마기꾼이 되자’ 등의 문구가 종종 등장하고 있습니다.

 

8. 저희들 결혼해서 결송합니다

‘결혼해서 죄송합니다’의 줄임말입니다. 예비 신혼부부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결혼식에 지인을 제대로 초대하지 못하거나 하객의 부담에 대한 미안함 등을 푸념하는 말입니다.

 

9. 코로니얼 세대는 어려서부터 비대면 문화에 익숙합니다.

코로니얼(Coronials)은 코로나19와 밀레니얼의 합성어입니다. 코로나 시대에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말입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생 이후가 실제 해당하지만 현재 유년기를 보내는 세대까지 포괄합니다. 요즘 아이들은 외출 시 마스크 쓰는 것에 거부감이 없고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활용한 비대면 생활을 보면서 자랍니다. 이를 보고 ‘밀레니얼 세대 이후 코로니얼 세대가 왔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10.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이를 보상받기 위한 소비가 늘어난 현상이 스팬데믹의 단면이다.

스펜데믹(Spendemic)은 ‘소비하다’는 뜻의 Spend와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뜻의 Pendemic의 합성어로, 코로나 시대에 식비나 인테리어 등에 돈을 쓰는 과소비 현상을 일컫는 신조어입니다.

 

출처 :  
 

포토뉴스

더보기